MUSIC
Merry Lonel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짙은 , 한희정 , Sentimental Scenery , Hee Young , 융진 , 수미아라 앤 뽄스뚜베르 , Lucia(심규선) , Trampauline , 이진우 , 타루 ...
ABOUT

여전히 서툴고 외로운 어른들을 위한,
해피엔딩이 아니어도 아름다운 겨울동화
파스텔뮤직 감성으로 재편곡된
16곡의 웰메이드 크리스마스 음악


DETAILS

“외로운 모든 이들을 위한 16곡의 크리스마스 노래”
파스텔뮤직의 감성으로 재탄생한, 해피엔딩이 아니어도 아름다운 겨울동화곡
시대를 초월한 반전 그리고 평화의 메시지, 짙은&Friends 의 ‘Happy X-Mas(war is over)’



흥겹고 소란스러운 크리스마스에도, 북적이는 사람들 틈에서도 여전히 서툴고 외로운 어른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16곡의 크리스마스 노래 를 준비했다. 흔하고 천편일률적이라 마음에 남지 않는 캐롤이 아닌, 낯설지만 공감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 음악을 모아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크리스마스 시즌 앨범.

또한 이번 앨범의 아트웍은, 지난 파스텔뮤직의 컴필레이션 앨범 <결코 끝나지 않을 우리들의 이야기>의 수채화빛 일러스트로 음악적 색채를 더욱 돋보이게 한 두식앤띨띨과의 두번째 작업으로 무채색의 펜선으로 지난번과는 다른 쓸쓸하면서도 감성적인 일러스트가 탄생해 발매전 티저영상으로도 활용되어 호기심을 자아냈다.

첫번째 CD로 펼쳐지는 크리스마스로의 여정은 Sentimental Scenery가 들려주는 서정적 선율, The First Noel부터 시작해, 뉴욕에서 활동중인 Hee Young가 뮤직박스를 연상시키는 감각적 사운드로 편곡한 ‘I Hate Christmas Parties’, 심규선의 애절하고도 폭발적인 가창력이 마음을 시리게 하는 ‘Redribbon Foxes’, 뮤지션 ‘융진’으로의 첫 발걸음을 보여주는 귀여운 캐롤곡 ‘Have yourself a merry little christmas’, 진득한 로우파이 음향처럼 순수한 고백의 순간이 담긴 수미아라&뽄스뚜베르의 ‘왜 내게 묻지 않나요? 사랑하냐고...’, 잔잔한 울림을 주는 이진우의 ‘Feliz Navidad’까지 크리스마스의 감성과 감각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신예들의 음악들로 채워졌다. 여기에 영국의 유쾌한 청년들 ‘the boy least likely to’의 ‘George and Andrew’는 경쾌한 사운드를, 어른아이의 소박한 찬송 ‘Oh Happy Day’는 성숙한 뮤지션의 사운드를 가미해 균형을 맞춘다.

더욱 다양한 사운드로 채운 두번째 CD는 한희정의 처연하게 울리는 크리스마스 애가(哀歌), ‘Blue Christmas’로 시작한다. 영화 <크리스마스의 악몽(the Nightmare before Christmas)>의 가장 비극적인 테마곡 ‘Sally’s song’은 타루의 목소리를 통해 우울하고 외로운 크리스마스의 단면을, 러프한 기타사운드에 거칠지만 매력적인 보컬이 절묘하게 어울리는 박준혁의 ‘What child is this’는 성스러운 탄생에 대한 찬송을, 아련히 스며오는 감성의 아르코(arco)의 ‘I believe in father Christmas’는 프로그레시락 밴드 에머슨 레이크 & 팔머(EL&P)의 곡을 아르코만의 독특한 감성으로 재해석해 섬세한 크리스마스 단상을 들려준다. Herz Analog의 탄탄한 보컬구성이 엿보이는 ‘Winter wonderland’나 앨범내에 가장 댄서블한 트랙인 Trampauline의 ‘Dreaming of White Christmas(in summer days)’로 유쾌한 연휴를 기분좋은 여유로 맞이한다면, 크리스마스하면 반사적으로 떠오르는 친근한 영화 <나홀로 집에(Home Alone)>의 메인테마곡 ‘Somewhere in my memory’는 불싸조식의 전혀 다른 스타일의 사운드로 통쾌한 반전을 선사한다. 앨범의 마지막트랙 짙은의 ‘Happy X-Mas(War is over)’는 John Lennon과 Ono Yoko의 원곡을 ‘짙은’ 특유의 밴드사운드로 편곡했다. 가장 평화로운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시대를 초월한 염원인 반전 그리고 평화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 Allegrow, 타루, 이진우, Herz Analog등의 음악친구들과 함께 불러 더욱 의미가 깊은 곡이다.

때론 비극적이고 때론 잔혹한, 비록 해피엔딩이 아닐지라도 여전히 아름다운 동화처럼, 다양한 감성과 사운드로 채운 는 그래서 더욱 당신의 크리스마스와 닮아 있을지도 모른다.


MUSIC VIDEO


RELATIVE ALBUMS
Transition pastel
Transition music
Transition tv
Transition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