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Ten years after : 1st Single (10th Anniversary Pastel Music)
홍재목 , Casker
ABOUT

- 이제는 팀 이름을 하나의 장르로 완성시킨 감각적인 사운드의 대명사 '캐스커'와 ‘잔혹한 여행’의 만남
- 섬세한 감성과 미학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파니핑크'가 재조명 한 짙은의 ‘곁에’


DETAILS

- '파스텔뮤직'의 10주년 기념앨범 그 첫 번째 프로젝트, 캐스커 & 파니핑크
- 이제는 팀 이름을 하나의 장르로 완성시킨 감각적인 사운드의 대명사 '캐스커'와 ‘잔혹한 여행’의 만남
- 섬세한 감성과 미학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파니핑크'가 재조명 한 짙은의 ‘곁에’



인디와 오버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에피톤 프로젝트, 캐스커, 짙은, 루시아, 한희정, 요조, 타루, 재주소년, 허밍어반스테레오 등의 앨범을 선보여왔던 레이블 ‘파스텔뮤직’이 올해로 설립 10주년을 맞았다. 10주년을 기념한 앨범 발매 전, 6번에 걸쳐 매달 공개 될 디지털 싱글은 파스텔뮤직 10년 동안 나온 수많은 곡들 중 아티스트가 직접 타 뮤지션의 곡을 선택, 리메이크하여 선보이게 된다. 그 첫 번째 프로젝트는 캐스커와 파니핑크가 맡았다.

이제는 팀 이름을 하나의 장르로 완성시킨 감각적인 사운드의 대명사 '캐스커', 섬세한 감성과 미학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파니핑크'는 파스텔뮤직 10주년을 대표하기에 손색이 없는 아티스트이기에 참여를 부탁하였으며 흔쾌히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캐스커와 파니핑크가 각각 선택한 곡은 한희정의 '잔혹한 여행'과 짙은의 '곁에'.

한국의 대표 여성 싱어송라이터 '한희정'의 첫 밴드작인 EP <잔혹한 여행>의 타이틀과 동명인 '잔혹한 여행'은 이별 뒤에 남은 그리움을 청춘의 여운으로 남긴 매력적인 곡으로, 언젠가 한 번은 꼭 이 곡을 리메이크 해 보고 싶었다는 캐스커의 애착으로 주저 없이 선택되었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봄에 발표되는 곡인 만큼 냉정함과 감수성을 결합하는 캐스커만의 특징적인 사운드가 계절과 잘 어우러진다.

담담하면서도 농축되어있는 보컬 '성용욱'의 보이스와 절제된 멜로디로 이미 음악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짙은의 ‘곁에’는 아련한 기타와 첼로가 만들어내는 멜로디에 파니핑크의 멤버 묘이, 재목의 깊은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으로 편곡되어 봄비가 어렴풋이 생각나는 하나의 서정적인 서사시로 완성되었다.
원곡이 남성의 시선으로 바라본 누군가 였다면 이번 파니핑크의 ‘곁에’는 남, 여 모두의 시선에서 서로를 향해 있는 마음을 담아 작업이 진행되었다.

캐스커와 파니핑크는 속옷밴드 & 불싸조에 이어 다음달에 열리는 에서도 만날 수 있다.


RELATIVE ALBUMS
Transition pastel
Transition music
Transition tv
Transition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