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Ten Years After : Pastel Music 10th Anniversary
짙은 , 한희정 , 홍재목 , Allegrow , Sentimental Scenery , The Lake , Casker , 소수빈 with Herz Analog , 가을방학 & Epitone Project , Lucia & 덕원(브로콜리 너마저) ...
TRACK LIST
ABOUT

인디와 오버의 경계를 넘나드는 레이블, 파스텔 뮤직의 10주년 스페셜 에디션. 뮤지션이 직접 고르고 팬들이 함께 참여한, 반짝반짝 빛나는 지난 10년 간의 음악들을 담은 10CD Box Set


DETAILS

인디와 오버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레이블, 파스텔뮤직의 10주년 기념 스페셜 에디션!
에피톤 프로젝트, 짙은, 캐스커, 한희정 등 뮤지션이 직접 고르고 팬들이 함께 참여한,
반짝반짝 빛나는 지난 10년 간의 음악들을 담은 10CD Box Set 앨범 발매!
그리고 파스텔뮤직이 열어갈 ‘새로운 음악의 시대’-
[Ten Years After : Pastel Music 10th Anniversary 10CD Special Box Set]



10년의 시간을 파스텔뮤직과 함께 해 준, 당신에게

2012년은, 파스텔뮤직에는 조금 특별한 해입니다. 지나간 풍경들이 스치듯 떠오릅니다. 참으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헤어졌으며, 또 다시 만났습니다. 그리고 그 만남을 증명하듯, 우리에게는 천장까지 닿을 듯한 높이의 음반들과 또 그만큼의 음악들이 남았습니다. 10년 전, 그저 좋은 음악을 나누고자 시작했던 우리들은 어느새 이만큼 자랐습니다. 아직도 어설프고 쑥스러운 것들 투성입니다. 그 시간 동안 변함없이 늘 우리와 함께 해 준 당신에게, 우리는 항상 말로 다할 수 없이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당신과 우리의 첫 만남이 어떤 모습이었는지 궁금해집니다. 아마도 모두 다른 그림을 가지고 있겠지요. 지금 당신의 손에 들려 있는 이 열 장짜리 앨범에는, 그 동안 파스텔뮤직이 지나온 10년의 풍경과 앞으로 우리가 걸어갈 길이 담겨 있습니다. 이 앨범에 실린 100개의 곡들은 뮤지션들과 수많은 팬 여러분, 그리고 파스텔뮤직의 직원들까지 모두가 함께 고르고 들려주는 ‘우리의 음악’들입니다.

그 동안 우리의 음악을 들어주어서, 아껴주어서 정말 고맙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열 번째 생일을 맞이할 수 있도록 지금까지 좋은 음악을 만들어 준 모든 뮤지션 여러분,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우리는 좋은 음악을 만들고, 함께 나누는 일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항상 당신의 곁에서 변함없이 그 자리를 지키고 있겠습니다.



제 1~7장.

지난 4월부터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파스텔뮤직 10주년 기념 디지털싱글 12곡과, 커버에 참여한 뮤지션들이 직접 선곡한 자신들이 좋아하는 파스텔뮤직의 음악을 담았습니다. 디지털싱글이 공개될 때마다 앨범 발매에 끊임없는 관심을 보여준 당신, 고맙습니다. Casker, Fanny Fink, 한희정, afternoon, Misty Blue, 어른아이, Lucia(심규선), Sabo(유상봉), Sentimental Scenery, Taru, 짙은,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Epitone Project, 이진우까지- 다른 뮤지션의 곡을 자신의 것으로 표현하는 일이 쉽지 않았을 거라는 것, 알고 있습니다. 쉽지 않은 우리의 부탁에도 흔쾌히 응해주어서 고맙습니다.



제 8장. Your Favorite Songs

여덟 번째 앨범은 파스텔뮤직을 사랑하는 여러분들이 채워준 음반입니다. ‘내가 사랑하는 파스텔뮤직의 Best 10 앨범’을 뽑기 위해 파스텔뮤직 트위터와 페이스북, 블로그에서 3주 동안 대대적인 이벤트를 진행했고, 이를 통해 수천 통의 추천메일이 들어왔습니다.

10년 동안 우리가 세상에 선보인 앨범들은 약 400여 장. 그 중에서 단 10개만을 고르기 위해 얼마나 꼼꼼히 지난 앨범들을 돌이켜 보았을지, 생각하면 얼마나 신기한 순간의 연속인지 모르겠습니다. 그 음악들 속에 담겨 있는 추억들은 또 얼마나 가지각색의 색들을 띠고 있을까요. 때로는 슬프고, 때로는 기쁘며, 때로는 아련한 각자의 순간이 모여 탄생한, 여덟 번째 앨범 [Your Favorite Songs]. 우리의 음악을 들어주는 이들이 골라주어서, 어쩌면 가장 큰 의미가 있다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여러분들이 고른 10장의 앨범과, 그 앨범에 실린 대표곡들을 한 자리에 모았습니다. ‘사랑의 단상’부터 ‘결코 끝나지 않을 우리들의 이야기’, ‘커피프린스 1호점 OST’까지, 파스텔뮤직의 10년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앨범입니다.



제 9장. New Beginning

2007년, 5주년 컴필레이션 앨범을 발매하면서 우리가 자신 있게 내세웠던 두 팀의 신인 뮤지션이 있습니다. ‘짙은’과 ‘센티멘탈 시너리’가 그 주인공으로, 파스텔뮤직 첫 번째 오디션을 통해 발굴한 이들은 당시 앞으로의 파스텔뮤직을 책임질 뉴페이스로 소개되었죠. 5년이 지난 지금 이들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크게 날아올랐습니다.

9번째 앨범에 수록된 음악들은 바로 이들처럼, 파스텔뮤직의 또 다른 내일을 그려낼 차세대 뮤지션들의 음악들로만 담았습니다. 참깨와 솜사탕, Danse, The papers, Azin, 서경, 시은, The Lake, 선데이시크릿, 옆집남자, 정연승, 장재호, 그리고 수빈- 이들에 의해 펼쳐질 파스텔뮤직의 음악들은 어떤 모습을 그리게 될 지, 설레는 마음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당신이 이제까지 그래왔듯, 애정 어린 시선으로 이들의 성장을 지켜봐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제 10장. New Days

지금까지 우리는 10년이라는 세월을 지나왔습니다. 그것을 축복하고, 또 서로 고마워하며 이번 앨범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이제부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됩니다. 당신과 우리의 청춘을 물들였던 ‘우리의 음악’은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킬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다가올 청춘들도 지난 ‘우리의 음악’처럼 서로 위로하고, 보듬어주며 마음을 나눌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그렇게 우리는 ‘청춘’들의 곁에서 변함없이 함께 하기를 바랍니다.

열 번째 앨범은 앞으로 우리가 걸어가야 할, 두 번째 10년의 이야기입니다. 그 동안 세상에 선보이지 않았던 신곡들로 똘똘 뭉친 이번 앨범은 아마 당신에게는 가장 들여다보고 싶은 콜렉션이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슬픈 일 기쁜 일 희망도 leave alone, 남은 이 떠난 사람 사람 모두다 sing along, It's a new day, and new day, come along’ – 우리의 새로운 날들은, 당신과 함께 노래를 부르는 아름다운 날들로 펼쳐질 것입니다.

정말 감사하게도, 파스텔뮤직의 10주년을 축하하며 두 팀의 뮤지션이 이번 앨범에 함께 해 주셨습니다. 가을방학의 계피, 정바비님 그리고 브로콜리 너마저의 덕원 님. 햇볕이 뜨겁게 내리쬐던 여름날부터 흰 눈이 소복소복 쌓이는 지금까지, 우리와 함께 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음반이 아닌, 두 팀의 앨범에 들어가도 무색할 아름다운 곡들을 만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고마운 마음을 가득 담아, 다정한 인사를 건넵니다.



변함없이, 당신의 곁에.
파스텔뮤직


DETAIL IMAGES
Album slider b83a4179 copy
Album slider b83a4183 copy
Album slider 10  c 1
Album slider 10  c 2
Album slider 10  c 3
Album slider 10  c 4
Album slider 10  c 5
Album slider 10  c 6
Album slider 10  c 7
Album slider 10  c 8
Album slider 10  c 9
Album slider 10  c 10
Album slider 10  c 11

RELATIVE ALBUMS
Transition pastel
Transition music
Transition tv
Transition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