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Allegrow (알레그로)
Artist allegrow photo

1인 프로젝트 그룹, 프로듀서 겸 싱어송라이터 ‘알레그로(Allegrow)’는 ‘빠름’을 나타내는 클래식용어 ‘Allegro’와 ‘grow(성장)’의 조합으로 탄생했다. 작사, 작곡에서부터 편곡, 연주, 보컬까지 자신의 음악에 관한 모든 부분을 관철하며, 우리의 일상 속 다양한 모습들을 소프트한 팝 혹은 부드러운 발라드, 때로는 경쾌한 미디움 템포의 멜로디로 담아내고 있다.

그의 음악은 유난히 도시 일상의 빛나는 순간을 낚아 올린 표현이 많다. 2013년 데뷔앨범 [Nuir Noire]를 시작으로 [그대의 봄과 함께], [달콤한 나의 도시]를 지나고, 지난 4월 선공개 한 디지털싱글 [도시여행지침서 – 서문]의 첫 장을 넘겨 정규앨범 [도시여행지침서]까지. 일상의 대부분을 보내는 장소인 도시에 대한 각기 다른 단상을 담아낸 연작의 결과물을 선보인다. 이번 앨범에서는 싱어송라이터 짙은과 아진(Azin), 그리고 조지은이 함께해 도시가 가진 다채로운 면면을 채워 넣었다.

담담한 듯 자극적인 몽환적 사운드, 반복적인 선율과 묘한 리듬에 빠져드는가 싶더니 어느 순간 조용히 스며들어 우리만 남게 된다. 리듬은 몸으로 기억되어 무의식적인 떨림을 만들어내고 세상의 모든 잡음이 사라진 상태. 그의 음악은 때론 서울 정동길의 고즈넉한 모퉁이였다가, 높은 빌딩이 파고드는 숨막히는 공간이었다가, 어느새 우주 어느 곳의 지층이 되어 당신을 달뜨게 할지도 모른다. 어쩌면 또 기억의 저편 어디로 이끌지도 모를 일. 그의 음악에선 번번이 길을 잃는다. 지금껏 발 딛고 있던 곳에 대한 짧은 망각에 빠지는 시간. 삶은 녹슬지 않고 음악은 계속된다.

SNS 프로모션을 통해 앨범이 품고 있는 도시의 일상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함께 공개한다.


RELATED ARTICLE
Transition pastel
Transition music
Transition tv
Transition project